피플

[문화] 피플펀드에는 인사평가가 없다?

2018년 April 11일

author:

[문화] 피플펀드에는 인사평가가 없다?

피플펀드는 무럭무럭 자라고 있습니다.

그 비결은 무엇이라 한 마디로 말하기엔 여러 복합적인 동력이 있겠지만, 피플펀드의 각 부서에서 묵묵히 그리고 빡세게 일하고 있는 멋진 사람들 그리고 그들의 성장을 절대 빼놓을 수 없습니다.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해 뛰어난 성과를 만들고 있는 개개인의 성장이 곧 피플펀드의 성장이라고 믿기에 피플펀드는 1년에 두 차례 전 직원을 대상으로 Growth Review (이하 GR)를 실시합니다.

피플펀드에는 인사평가가 없다?

규모와 성격에 따라 매우 다르겠지만, 일반적으로 회사에는 정기 인사평가가 있습니다. 하지만 피플펀드에는 별도의 인사평가가 없습니다. 대신 1년에 두 차례 실시하는 GR을 통해 개인과 팀 그리고 회사의 현재를 점검하고 앞으로의 목표와 방향을 이야기합니다.

그럼, 전 직원의 GR을 운영/관리하는 피플펀드의 원더우먼 지예 님의 목소리로 GR에 대해 조금 더 들어볼까요?

[GR의 목적] 개인의 성장을 위하여

너무 당연한 말이지만 우리는 성장해야 하고, 성장을 위해서는 개인에 대한 리뷰가 굉장히 중요하죠. (수직적인 평가가 일반적이지만) 2015년 하반기 첫 번째 GR을 할 때만 해도 우리는 10명 남짓의 작은 조직이었으니까 위아래 개념이 전혀 없었고, 그런 상황에서 서로에 대한 솔직한 피드백을 했어요. 궁극적인 목적은 당연히 개인의 성장이었고요.

[GR의 방식] 절대적으로, 정성적으로

보통 대기업의 방식은 상대평가/정량평가잖아요. 하지만 우리에게는 절대적인 성장이 필요하기 때문에 그런 방식은 무의미하다고 봤어요. 숫자는 딱 떨어지니까 정확해 보여도 각자의 관점이 다르기 때문에 기준이 모호할 수 있잖아요. 서로에 대해 훨씬 더 자세히 피드백을 줄 수 있는 성정적인 방식이 우리 각자에게 훨씬 도움이 됐어요.

[GR의 내용] 현재와 미래, 진단과 개선

성장이란 결국 현재에 대한 정확한 진단과 개선에 대한 것이니까, GR은 그렇게 크게 두 가지에 집중하고 있어요. 리더십 멤버의 경우에는리더십 스킬에 대한 내용을 추가로 다루고 있지만, 그것 역시 현재에 대한 진단과 앞으로의 개선점에 대해 이야기하니까 결국 같다고 볼 수 있죠.

[GR의 장점] 다양한 관점, 솔직한 피드백

함께 일하는 동료들의 다양한 관점으로 각자를 돌아볼 수 있다는 것이 GR의 첫 번째 장점이에요. 또한 그렇게 각자 정성스럽게 작성한 내용을 취합하여 전달하기 전, 리더십 멤버 전원이 함께 모여 전 직원 한 명 한 명에 대해 깊게 고민하는 것이 두 번째 장점이죠. 한 사람당 5분씩만 이야기하더라도 60명이면 300분인데, 절대 5분 정도로 끝나지 않으니까 사실 정말 쉽지 않은 일이에요.

[GR의 GR] 성장을 위한 변화

서로를 생각하는 애정 어린 GR이 지금까지 우리 성장에 큰 도움을 준 것은 아무도 부정할 수 없을 거예요. 하지만 조직이 커지면서 GR에도 변화가 필요하다는 것을 느껴요. 특히 바쁜 스케줄, 개인 커뮤니케이션 스타일 차이 등의 이유로 피드백의 양과 질이 크게 달라지더라고요. 같은 이유로 마감일이 잘 지켜지지 않는 경우도 있죠. 총 다섯 차례 GR을 진행하며 조금씩 개선해왔는데, 앞으로도 더 좋은 GR을 위한 고민은 계속할 것 같아요.

그렇다면, GR은 어떻게 진행할까요?

[GR 맛보기] 2017년 하반기 GR

가장 최근에 실시한 2017년 하반기 GR은 다음과 같은 단계로 진행했습니다.

1. GR은 크게 Upward- / Peer- / Self Review로 나뉩니다.
– Upward Review에는 리더십의 ‘유지하길 원하는 점’과 ‘개선하길 바라는 점’ 그리고 추가로 이야기하고 싶은 점을 작성합니다.
– Peer Review에는 함께 일하는 팀원의 ‘유지하길 원하는 점’과 ‘개선하길 바라는 점’을 작성합니다.
– Self Review에는 스스로 ‘지난 6개월간 의미 있었던 일’과 ‘앞으로 6개월간 달성하고 싶은 것’을 작성합니다.
2. 개인 이메일을 통해 전달받은 양식에 각자의 GR을 작성합니다.
– Peer Review 작성 시 유의 사항
1) Be Encouraging: 개인적 성격의 선호가 아닌 업무적으로 좀 더 발전할 수 있는, 격려가 될 수 있는 방향성으로 기재
2) Be Professional: 개인적인 감정을 작성하는 것보다 같이 일하는 누구에게나 적용될 만한 건설적인 내용으로 작성
3) Be Helpful: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모호한 표현보다는 구체적인 사례를 들어서 정확하게 작성
3. 모두 작성을 완료하면 HR에서 작성된 내용을 취합하여 익명화합니다.
4. 리더십이 모두 모여 전 직원의 GR을 토대로 전달할 메시지와 방법을 논의합니다. (1박2일 워크샵)
5. 개인 이메일을 통해 GR을 전달받고, 리더십과 함께 GR에 대한 더 깊은 이야기를 나눕니다.


깔끔한 요약 (by 운영총괄이사 명관 님)

정량적인 인사평가는 효율적입니다. 명확한 기준을 통해 성과를 평가하고 이를 기반하여 성과급이나 연봉인상, 승진여부와 같은 인사결과를 효율적으로 도출할 수 있습니다. 피플펀드에도 이러한 효율성이 필요해질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적어도 아직까지는 우리 구성원에 대해 숫자로 평가하고 싶지 않습니다. 또한 연봉이나 승진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평가를 하고 싶지도 않습니다. 오로지 구성원    명의 업무적개인적 성장을 고민하고 나누는 절차가 필요하다고 믿고 결과물이 GR입니다.

이에 GR기간에는 모든 구성원들에 대한 본인과 부서장, 동료들의 평가를 들고 이사진 전체가 워크샵을 가서 한 명 한 명이 어떻게 성장해나가면 좋을지를 나누고 고민합니다. 그리고 돌아와서 각 부서원들과 1:1 대면 미팅을 통해 고민의 결과를 전달하고 나눕니다. 이러한 절차는 다른 모든 바쁜 업무들보다 최우선 순위로 이 논의를 하고자 하는 고민의 결과일 것입니다.

피플펀드는 팀과 함께 쑥쑥 성장하고 싶은 분들을 매일매일 열심히 찾고 있으니, GR을 직접 경험하고 싶으시다면, 언제든지 지원해주세요! 🙂

피플펀드 팀 합류하기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